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목사님 칼럼

우정의 꽃잎

조회 수 37 추천 수 0 2017.08.22 09:28:04

명성은 화려한 금관을 쓰고 있는

향기 없는 해바라기이다.

그러나 우정은 꽃잎 하나하나 마다

향기를 풍기는 장미꽃이다.

벗의 결점을 보지 않은 사람은

그 벗을 진실로 사랑하는 사람이 될 수 없다.

 

명성은 다만 그 사람의 인상을

남이 마음대로 평판하는 외부적인 소리에 불과합니다.

 

광고를 많이 하는 물건이 좋은 상품인 것처럼 착각하듯이

유명한 사람이 바로 훌륭한 사람이라고 오해를 하게 되고

명성만으로도 선망의 대상이 되기도 합니다.

 

그러나 명성이 곧 행복이라고는 생각하지 마십시오.

바깥에 비추인 나와 실제적인 자신은 다를 수 있으며

허울뿐인 명성, 그 명성에 갇혀

오히려 더 고독할 수도 있습니다.

 

자신의 내면과 상관없는 여러 사람에게 보여준 자신 보다

결점과 단점까지 서로 용납하는 두 사람의 우정

장미꽃처럼 향기로울 것입니다.

 

2017822

새벽길을 걸으며

이종렬 목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4 나를 보라 kccchurch 2017-09-01 51
243 기도의 능력을 욕심내라 kccchurch 2017-08-31 48
242 나의 기도를 통해 kccchurch 2017-08-31 47
241 회복으로의 초대 kccchurch 2017-08-30 50
240 생명선 kccchurch 2017-08-29 113
239 돌아선 그 길로 다시 kccchurch 2017-08-28 266
238 시험을 이기는 힘 kccchurch 2017-08-25 104
» 우정의 꽃잎 kccchurch 2017-08-22 37
236 하늘의 위로 kccchurch 2017-08-14 41
235 갈 망 kccchurch 2017-08-14 47
234 닮아가는 사랑 kccchurch 2017-08-12 36
233 돌이키라 kccchurch 2017-08-10 30
232 사랑의 내면화 kccchurch 2017-08-09 339
231 의의 도전 kccchurch 2017-08-05 34
230 새 힘을 주는 믿음의 교제 kccchurch 2017-08-04 54
229 사랑 없이는 kccchurch 2017-08-03 53
228 영혼의 호흡 kccchurch 2017-08-02 36
227 신뢰가 담긴 기도 kccchurch 2017-08-01 36
226 주님의 집 kccchurch 2017-07-31 28
225 즉각적인 순종 kccchurch 2017-07-28 3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