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목사님 칼럼

넘어진 것은 아닙니다

조회 수 124 추천 수 0 2017.02.02 08:29:13

길이 험하고 미끄러웠습니다.

발 한 쪽이 미끄러지면서

다른 쪽 발을 쳐서 중심을 잃었지만

저는 제자리를 잡으며 스스로에게 말했습니다.

미끄러졌을 뿐 넘어진 것은 아니야라고 말입니다.”

 

아주 어린 아이들은 넘어졌을 때

스스로의 힘으로 일어나지 못합니다.

때론 위로받고 싶은 마음에 더 크게 울며

부모가 안아 일으켜 주기를 기다립니다.

 

하지만 시간이 가면 우리는 스스로 일어나는 법을 배웁니다.

언제든 넘어질 수 있고

또 그땐 다시 일어나 걸어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어쩌면 우리가 인생을 살아가며 겪는

크고 작은 좌절과 실패도 마찬가지 일지 모릅니다.

 

당장은 다시 일어서는 것이 두렵고

넘어지면서 겪은 충격과 아픔이 남아있지만

우리에겐 분명 다시 일어나 걸을 힘이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주신 우리 안의 무한한 가능성에 주목할 때

실패는 단지 실패 자체로 끝나는 것이 아닌

다시 일어서는 발판이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49 거룩한 산제물이 되라 kccchurch 2017-02-11 58
148 우물가의 여인처럼 kccchurch 2017-02-10 128
147 축복의 말에 담긴 하나님의 계획 kccchurch 2017-02-09 80
146 묵상의 열매 kccchurch 2017-02-08 99
145 드리는 기쁨 kccchurch 2017-02-07 83
144 받은 은혜에 감사합니다 kccchurch 2017-02-06 197
143 미움의 고리 kccchurch 2017-02-04 120
» 넘어진 것은 아닙니다 kccchurch 2017-02-02 124
141 예수님, 당신을 알길 원합니다목 kccchurch 2017-01-31 84
140 열매 맺는 씨앗 kccchurch 2017-01-26 140
139 나의 조국를 보면서 “나를 용서하기” kccchurch 2017-01-25 135
138 행복 바이러스 kccchurch 2017-01-25 107
137 빈손이 가진 힘 kccchurch 2017-01-24 86
136 나의 자랑 kccchurch 2017-01-23 95
135 용서의 타이밍 kccchurch 2017-01-23 85
134 나를 용서하신 것처럼 kccchurch 2017-01-23 81
133 고통의 물을 흐르게 하심은 kccchurch 2017-01-20 149
132 관 계(關係) kccchurch 2017-01-17 113
131 하나님을 믿으면서도 kccchurch 2017-01-17 104
130 우리의 선행은 kccchurch 2017-01-16 15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