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목사님 칼럼

우물가의 여인처럼

조회 수 130 추천 수 0 2017.02.10 08:57:40

인간적 성취와 야망은

사람들이 자주 와서마시는 우물과 같다.

이렇게 인간은 진정한 만족을 주지 못하는 것들로

자신을 채우려고 한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하나님과 관계를 맺도록 이미 계획하셨으며,

우리의 마음은 오직 그분 안에서만

쉼을 누릴 수 있다.

 

사랑을 갈구할수록

어리석은 관계에 빠져들거나,

돈을 사랑할수록 돈에 대한 판단력을

잃게 될 확률이 높아지는 것은,

그 행동의 이면에 숨겨진 진짜 목마름의 이유를

알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세상의 영원하지 못한 성취와 야망에 집착할수록

우리는 더욱 목마름을 느끼게 됩니다.

마르지 않는 영혼의 샘을 잃어버렸기 때문입니다.

 

우리 영혼의 주인 되신 하나님을 알고

그분 안에서 참된 우리의 가치를 발견할 때

비로소 우리는 쉼과 만족을 얻게 될 것입니다.

 

우물가의 여인처럼 피곤하고 지친 삶을

이제 하나님의 발 앞에 내려놓으십시오.

세상을 사랑하는,

그래서 늘 목마른 크리스천이 아닌

하나님의 참된 예배자로 살길 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49 거룩한 산제물이 되라 kccchurch 2017-02-11 58
» 우물가의 여인처럼 kccchurch 2017-02-10 130
147 축복의 말에 담긴 하나님의 계획 kccchurch 2017-02-09 80
146 묵상의 열매 kccchurch 2017-02-08 99
145 드리는 기쁨 kccchurch 2017-02-07 83
144 받은 은혜에 감사합니다 kccchurch 2017-02-06 197
143 미움의 고리 kccchurch 2017-02-04 120
142 넘어진 것은 아닙니다 kccchurch 2017-02-02 124
141 예수님, 당신을 알길 원합니다목 kccchurch 2017-01-31 84
140 열매 맺는 씨앗 kccchurch 2017-01-26 140
139 나의 조국를 보면서 “나를 용서하기” kccchurch 2017-01-25 135
138 행복 바이러스 kccchurch 2017-01-25 107
137 빈손이 가진 힘 kccchurch 2017-01-24 86
136 나의 자랑 kccchurch 2017-01-23 95
135 용서의 타이밍 kccchurch 2017-01-23 85
134 나를 용서하신 것처럼 kccchurch 2017-01-23 81
133 고통의 물을 흐르게 하심은 kccchurch 2017-01-20 149
132 관 계(關係) kccchurch 2017-01-17 113
131 하나님을 믿으면서도 kccchurch 2017-01-17 104
130 우리의 선행은 kccchurch 2017-01-16 15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