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주일 설교

사랑으로 헌신하라

조회 수 252 추천 수 0 2016.09.02 13:59:36

우리는 평생을 교회에 출석하고도

여전히 외로움과 단절감을 느낄 수 있다.

하나님의 눈으로 그를 보아야 한다.

언젠가 그와 함께 천국의 삶을 누릴 것을 생각해보라.

우리가 그리스도에게 헌신하듯

서로에게 헌신하여야 한다.

 

하나님의 눈으로 그를 보아야만

서로를 섬기고, 함께 고난 받을 수 있는

깊은 수준의 관계로 들어갈 수 있다.

 

교회 안에서의 표면적인 인간관계에

실망을 느끼고 계십니까?

하지만 분명 우리들은 서로의 동역자요,

하나님이 맺어주신 영적 형제들입니다.

 

다만 관계의 밑바탕에 하나님의 사랑이 부족할 뿐입니다.

형제의 연약함이 곧 우리 자신의 연약함이 되고

그의 강성함이 곧 우리 자신의 기쁨과 자랑이 되도록

하나님 아버지의 눈으로 서로를 바라보십시오.

그리고 먼저 다가가 사랑을 보이십시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25 거룩한 산제물이 되라 kccchurch 2017-05-17 8
24 "죽음이 끝이 아닙니다" kccchurch 2017-04-15 28
23 한 가지 kccchurch 2016-10-07 186
22 소중한 지체 kccchurch 2016-09-02 258
» 사랑으로 헌신하라 kccchurch 2016-09-02 252
20 기다림의 축복 kccchurch 2016-08-18 274
19 선을 행하는 힘 kccchurch 2016-08-12 231
18 지금 우리 곁, 바로 여기 kccchurch 2016-08-09 150
17 고통 중에 kccchurch 2016-07-05 179
16 그리스도인의 정체성 kccchurch 2016-06-10 282
15 바람의 방향 file kccchurch 2016-06-03 216
14 지금 우리 곁, 바로 여기 file kccchurch 2016-05-26 412
13 영원한 운명의 지도 kccchurch 2016-05-24 250
12 관 계(關係) file kccchurch 2016-05-17 273
11 주께서 참으로 부활하셨다면 kccchurch 2016-04-06 260
10 주께서 참으로 부활하셨다면 kccchurch 2016-03-30 227
9 믿음의 길에 ‘포기’란 없다 file kccchurch 2016-01-06 345
8 십자가 붙들고 사는 삶 file kccchurch 2015-12-19 413
7 온전한 감사 kccchurch 2015-11-21 425
6 제자의 길 kccchurch 2015-11-18 399
위로